소장유물

선사시대

  • 소장유물
  • 선사시대
선사시대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파일, 작성자등의 정보를 제공합니다.
제목 쌍두령(雙頭鈴)

 

유물명

쌍두령(雙頭鈴)

크기길이 19.7cm
소장기관청주대학교 박물관

청동기시대에 사용된 의구(儀具)로서 형태와 크기가 일치하는 2개가 쌍을 이루고 있으며 길이는 19.7이다. 전체적인 형태는 아령의 형태를 하고 있는데, 가운데의 봉상부(棒狀部) 중앙에는 장방형의 구멍이 뚫려 있다. 양 끝의 방울에는 4개의 절개구(切開口)가 있으며, 그 내부에는 작은 동환(銅丸)이 하나씩 들어 있어 소리가 나게 되어 있다. 봉상부와 방울에는 단사선문(短斜線文) 등의 무늬가 새겨진 것이 많다. 현재까지 국보 제146-4호로 지정된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품과 국보 제143호인 화순 대곡리 출토 쌍두령 등 몇 개가 알려져 있는데, 예외 없이 한 쌍을 이루어 출토된다. 또한, 팔주령(八珠鈴간두령(竿頭鈴조합식쌍두령(組合式雙頭鈴)과 함께 출토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쌍두령을 포함한 동령들은 그 형태가 독특하며 지역적으로도 한반도에만 국한되어 분포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고유한 청동기이다. 다만, 무늬에 있어서 북방문화와의 관련성을 보이고 있어 그 기원은 시베리아오르도스를 연결하는 지역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 용도는 농경·수렵 및 샤머니즘과 관련된 제사의식에 사용되었던 무구(巫具)로 생각된다. 쌍두령이 출토되는 유적의 연대는 대체적으로 기원전 3~2세기로 비정되고 있다.

유물정보의 설명 및 사진에 대한 저작권은 청주대학교박물관에 있으며, 청주대학교박물관의 동의 없이 소장품 정보를 무단으로 복제하거나,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없습니다.

파일
작성자 허란

담당자 정보

  • 최종수정일